[CNC SCHOOL]헬로비너스 출신 이화겸 ‘간택’ 출연, 첫 사극 도전(공식)

2019-10-29
조회수 82



[뉴스엔 박수인 기자]

헬로비너스 출신 이화겸(유영)이 첫 사극에 도전한다.

이화겸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10월 29일 "이화겸이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연출 김정민/작가 최수미/제작 하이그라운드, TV CHOSUN)의 '김송이'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정통 왕조 이 씨가 아닌 자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조선 최고의 지위인 ‘왕비’의 권력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

극 중 이화겸은 당대 으뜸 세도가인 안동 김씨 가문의 여식으로 '왕비'라는 권력을 얻기 위해 가문이 가진 힘을 이용할 줄 아는 영특한 규수 '김송이'로 분한다. 또한 왕비가 되기 위한 간택에서 강은보(진세연), 조영지(이열음)와 첨예한 대립 구도를 형성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화겸은 소속사를 통해 "사극이라는 장르에 꼭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는데, ‘간택’이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진심으로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든든한 감독님과 선배님들께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도록 하겠다. ‘송이’를 통해 보여드릴 배우 이화겸의 새로운 모습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의 '유영'으로 데뷔하여 드라마 ‘후아유’, ‘써클: 이어진 두 세계’ 등의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아온 이화겸은 올해 7월 '유영'에서 '이화겸'으로 이름을 바꾼 후 본격적인 배우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의 '주라인'으로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주며 극의 활기를 불어넣으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낸 이화겸이 첫 사극 도전을 통해 어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오는 12월 15일 첫 방송된다. (사진=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