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C SCHOOL]김영대·이준영, 2021 빛난 라이징★[2021 방송 드라마 결산]

2021-12-23
조회수 66

세월이 흘러 강산이 변하고 방송가도 세대교체를 이뤘다. 작품을 상징하는 주연 배우들의 얼굴들도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2021년은 20대를 대표하는 청춘 스타들이 매섭게 치고 올라온 해였다. 이도현(26, 임동현), 나인우(27, 나종찬), 송강(27), 김영대(25), 이준영(24) 등 훤칠한 외모에 탁월한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활약이 빛났다.

이도현은 '오월의 청춘'과 '멜랑꼴리아', 나인우는 '달이 뜨는 강', 송강은 '나빌레라'와 '알고있지만,', 김영대는 '바람피면 죽는다'와 '펜트하우스', 이준영은 '이미테이션'과 '너의 밤이 되어줄게'로 각각 두각을 나타냈다. 올해보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라이징 스타 5인방의 활약상을 짚어봤다.

◆'바람피면 죽는다'·'펜트하우스' 김영대

김영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로 큰 주목을 받았다. 그는 '펜트하우스'에서 '절대 악' 주단태(엄기준 분)의 아들 주석훈으로 분해 복잡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을 받았다. 빼어난 외모와 연기로 '강동원 닮은꼴'이란 수식어를 얻은 그는 올 1월 종영한 KBS 2TV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국정원 에이스 차수호 역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내년 방송될 tvN 새 드라마 '별똥별'에서 이성경과 호흡을 맞추며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이미테이션'·'너의 밤이 되어줄게' 이준영

이준영은 올해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연기돌' 중 하나다. 2014년 그룹 유키스 멤버로 처음 얼굴을 알린 그는 2017년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올해 연기 경력 5년차인 그는 KBS 2TV 드라마 '이미테이션'과 SBS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에 연이어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보였다. '이미테이션'에선 모든 것이 완벽한 톱 아이돌 권력 역을 맡아 카리스마와 허당 면모를 오가는 연기를 펼쳤고, '너의 밤이 되어 줄게'에선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 윤태인 역으로 분해 정인선과 로맨스 호흡을 선보였다. 넷플릭스 화제작 'D.P.'에서 탈영병 정현민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